[TED] 무료 영어공부 사이트 (수잔 케인: 내성적인 사람들의 힘)

 

[TED] 무료 영어공부 사이트

 

Susan Cain : The power of introverts

수잔 케인 : 내성적인 사람들의 힘.

 

오늘은 무료로 영어 동영상을 볼 수 있는 사이트를 소개드리려고 하는 데 (내용도 유익함), 이미 많이 알려진 TED란 사이트입니다.

 

하지만, 아직 모르시는 분들도 많이 계실 것 같아 이에 대해 포스팅 하려고 합니다. (http://www.ted.com)

 

 

 

* 먼저, TED 란?

 

비영리기관으로 각계 각층의 다양한 사람들의 강연 내용을 동영상으로 제공하는 사이트입니다.

 

또, 요즘은 다양한 언어로 자막을 제공하고 있어서, '영어 학습'에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답니다.  

 

 

■ 활용방법 :

 

(1) 동양상 화면 자막 설정

 

(2) 전체 화면으로 확대

 

(3) 다른 곳으로 퍼갈 때 소스 주소 확인

 

(4) 다양한 언어 자막 (전체)

 

(5) DOWNLOAD 클릭하면 AUDIO와 VIDEO 두 버전으로 선택 가능함

 

 

■  오늘 소개드리는 TED 강의는?

 

최근 제가 TED 사이트에서 인상 깊게 본 영상인 수잔 케인의 '내성적인 사람들의 힘' 인데, 저 역시 내성적인 면이 있어, 동영상을 보고 십분 공감이 갔답니다..

 

원문과 한글 번역본을 파일로 첨부했으니, 학습용으로 활용하면 좋을 것 같음 

 

 

수잔 케인(영어원문).rtf

 

수잔케인(한글).rtf

 

 

 

 

[모바일용 작은 화면]

 

 


When I was nine years old I went off to summer camp for the first time. And my mother packed me a suitcase full of books,

 

which to me seemed like a perfectly natural thing to do. Because in my family, reading was the primary group activity. And

 

this might sound antisocial to you, but for us it was really just a different way of being social. You have the animal warmth

 

of your family sitting right next to you, but you are also free to go roaming around the adventureland inside your own mind.

 

And I had this idea that camp was going to be just like this, but better. (Laughter) I had a vision of 10 girls sitting in a

 

cabin cozily reading books in their matching nightgowns.

 

 

(Laughter)

 

 

Camp was more like a keg party without any alcohol. And on the very first day our counselor gathered us all together and

 

she taught us a cheer that she said we would be doing every day for the rest of the summer to instill camp spirit. And it

 

went like this: "R-O-W-D-I-E, that's the way we spell rowdie. Rowdie, rowdie, let's get rowdie." Yeah. So I couldn't

 

figure out for the life of me why we were supposed to be so rowdy, or why we had to spell this word incorrectly.

 

(Laughter) But I recited a cheer. I recited a cheer along with everybody else. I did my best. And I just waited for the time

 

that I could go off and read my books.

 

 

But the first time that I took my book out of my suitcase, the coolest girl in the bunk came up to me and she asked me, "Why

 

are you being so mellow?" -- mellow, of course, being the exact opposite of R-O-W-D-I-E. And then the second time I

 

tried it, the counselor came up to me with a concerned expression on her face and she repeated the point about camp

 

spirit and said we should all work very hard to be outgoing.

 

 

And so I put my books away, back in their suitcase, and I put them under my bed, and there they stayed for the rest of the

 

summer. And I felt kind of guilty about this. I felt as if the books needed me somehow, and they were calling out to me and

 

I was forsaking them. But I did forsake them and I didn't open that suitcase again until I was back home with my family at

 

the end of the summer.

 

 

Now, I tell you this story about summer camp. I could have told you 50 others just like it -- all the times that I got the

 

message that somehow my quiet and introverted style of being was not necessarily the right way to go, that I should be

 

trying to pass as more of an extrovert. And I always sensed deep down that this was wrong and that introverts were pretty

 

excellent just as they were. But for years I denied this intuition, and so I became a Wall Street lawyer, of all things, instead

 

of the writer that I had always longed to be -- partly because I needed to prove to myself that I could be bold and assertive

 

too. And I was always going off to crowded bars when I really would have preferred to just have a nice dinner with

 

friends. And I made these self-negating choices so reflexively, that I wasn't even aware that I was making them.

 

 

Now this is what many introverts do, and it's our loss for sure, but it is also our colleagues' loss and our communities'

 

loss. And at the risk of sounding grandiose, it is the world's loss. Because when it comes to creativity and to leadership,

 

we need introverts doing what they do best. A third to a half of the population are introverts -- a third to a half. So that's

 

one out of every two or three people you know. So even if you're an extrovert yourself, I'm talking about your coworkers

 

and your spouses and your children and the person sitting next to you right now -- all of them subject to this bias that is

 

pretty deep and real in our society. We all internalize it from a very early age without even having a language for what

 

we're doing.

 

 

Now to see the bias clearly you need to understand what introversion is. It's different from being shy. Shyness is about

 

fear of social judgment. Introversion is more about, how do you respond to stimulation, including social stimulation. So

 

extroverts really crave large amounts of stimulation, whereas introverts feel at their most alive and their most switched-on

 

and their most capable when they're in quieter, more low-key environments. Not all the time -- these things aren't absolute

 

-- but a lot of the time. So the key then to maximizing our talents is for us all to put ourselves in the zone of stimulation that

 

is right for us.

 

 

But now here's where the bias comes in. Our most important institutions, our schools and our workplaces, they are

 

designed mostly for extroverts and for extroverts' need for lots of stimulation. And also we have this belief system right now

 

that I call the new groupthink, which holds that all creativity and all productivity comes from a very oddly gregarious place.

 

So if you picture the typical classroom nowadays: When I was going to school, we sat in rows. We sat in rows of desks

 

like this, and we did most of our work pretty autonomously. But nowadays, your typical classroom has pods of desks --

 

four or five or six or seven kids all facing each other. And kids are working in countless group assignments. Even in

 

subjects like math and creative writing, which you think would depend on solo flights of thought, kids are now expected to

 

act as committee members. And for the kids who prefer to go off by themselves or just to work alone, those kids are seen

 

as outliers often or, worse, as problem cases. And the vast majority of teachers reports believing that the ideal student is

 

an extrovert as opposed to an introvert, even though introverts actually get better grades and are more knowledgeable,

 

according to research. (Laughter)

 

 

Okay, same thing is true in our workplaces. Now, most of us work in open plan offices, without walls, where we are

 

subject to the constant noise and gaze of our coworkers. And when it comes to leadership, introverts are routinely passed

 

over for leadership positions, even though introverts tend to be very careful, much less likely to take outsize risks -- which

 

is something we might all favor nowadays. And interesting research by Adam Grant at the Wharton School has found that

 

introverted leaders often deliver better outcomes than extroverts do, because when they are managing proactive

 

employees, they're much more likely to let those employees run with their ideas, whereas an extrovert can, quite

 

unwittingly, get so excited about things that they're putting their own stamp on things, and other people's ideas might not

 

as easily then bubble up to the surface.

 

 

Now in fact, some of our transformative leaders in history have been introverts. I'll give you some examples. Eleanor

 

Roosevelt, Rosa Parks, Gandhi -- all these peopled described themselves as quiet and soft-spoken and even shy. And

 

they all took the spotlight, even though every bone in their bodies was telling them not to. And this turns out to have a

 

special power all its own, because people could feel that these leaders were at the helm, not because they enjoyed

 

directing others and not out of the pleasure of being looked at; they were there because they had no choice, because they

 

were driven to do what they thought was right.

 

 

Now I think at this point it's important for me to say that I actually love extroverts. I always like to say some of my best

 

friends are extroverts, including my beloved husband. And we all fall at different points, of course, along the

 

introvert/extrovert spectrum. Even Carl Jung, the psychologist who first popularized these terms, said that there's no such

 

thing as a pure introvert or a pure extrovert. He said that such a man would be in a lunatic asylum, if he existed at all. And

 

some people fall smack in the middle of the introvert/extrovert spectrum, and we call these people ambiverts. And I often

 

think that they have the best of all worlds. But many of us do recognize ourselves as one type or the other.

 

 

And what I'm saying is that culturally we need a much better balance. We need more of a yin and yang between these two

 

types. This is especially important when it comes to creativity and to productivity, because when psychologists look at the

 

lives of the most creative people, what they find are people who are very good at exchanging ideas and advancing ideas,

 

but who also have a serious streak of introversion in them.

 


And this is because solitude is a crucial ingredient often to creativity. So Darwin, he took long walks alone in the woods

 

and emphatically turned down dinner party invitations. Theodor Geisel, better known as Dr. Seuss, he dreamed up many of

 

his amazing creations in a lonely bell tower office that he had in the back of his house in La Jolla, California. And he was

 

actually afraid to meet the young children who read his books for fear that they were expecting him this kind of jolly Santa

 

Claus-like figure and would be disappointed with his more reserved persona. Steve Wozniak invented the first Apple

 

computer sitting alone in his cubical in Hewlett-Packard where he was working at the time. And he says that he never

 

would have become such an expert in the first place had he not been too introverted to leave the house when he was

 

growing up.

 

 

Now of course, this does not mean that we should all stop collaborating -- and case in point, is Steve Wozniak famously

 

coming together with Steve Jobs to start Apple Computer -- but it does mean that solitude matters and that for some people

 

it is the air that they breathe. And in fact, we have known for centuries about the transcendent power of solitude. It's only

 

recently that we've strangely begun to forget it. If you look at most of the world's major religions, you will find seekers --

 

Moses, Jesus, Buddha, Muhammad -- seekers who are going off by themselves alone to the wilderness where they then

 

have profound epiphanies and revelations that they then bring back to the rest of the community. So no wilderness, no

 

revelations.

 

 

This is no surprise though if you look at the insights of contemporary psychology. It turns out that we can't even be in a

 

group of people without instinctively mirroring, mimicking their opinions. Even about seemingly personal and visceral things

 

like who you're attracted to, you will start aping the beliefs of the people around you without even realizing that that's what

 

you're doing.

 

 

And groups famously follow the opinions of the most dominant or charismatic person in the room, even though there's zero

 

correlation between being the best talker and having the best ideas -- I mean zero. So ... (Laughter) You might be

 

following the person with the best ideas, but you might not. And do you really want to leave it up to chance? Much better

 

for everybody to go off by themselves, generate their own ideas freed from the distortions of group dynamics, and then

 

come together as a team to talk them through in a well-managed environment and take it from there.

 

 

Now if all this is true, then why are we getting it so wrong? Why are we setting up our schools this way and our

 

workplaces? And why are we making these introverts feel so guilty about wanting to just go off by themselves some of the

 

time? One answer lies deep in our cultural history. Western societies, and in particular the U.S., have always favored the

 

man of action over the man of contemplation and "man" of contemplation. But in America's early days, we lived in what

 

historians call a culture of character, where we still, at that point, valued people for their inner selves and their moral

 

rectitude. And if you look at the self-help books from this era, they all had titles with things like "Character, the Grandest

 

Thing in the World." And they featured role models like Abraham Lincoln who was praised for being modest and

 

unassuming. Ralph Waldo Emerson called him "A man who does not offend by superiority."

 


 

But then we hit the 20th century and we entered a new culture that historians call the culture of personality. What

 

happened is we had evolved an agricultural economy to a world of big business. And so suddenly people are moving from

 

small towns to the cities. And instead of working alongside people they've known all their lives, now they are having to

 

prove themselves in a crowd of strangers. So, quite understandably, qualities like magnetism and charisma suddenly

 

come to seem really important. And sure enough, the self-help books change to meet these new needs and they start to

 

have names like "How to Win Friends and Influence People." And they feature as their role models really great salesmen.

 

So that's the world we're living in today. That's our cultural inheritance.

 

 

Now none of this is to say that social skills are unimportant, and I'm also not calling for the abolishing of teamwork at all.

 

The same religions who send their sages off to lonely mountain tops also teach us love and trust. And the problems that

 

we are facing today in fields like science and in economics are so vast and so complex that we are going to need armies

 

of people coming together to solve them working together. But I am saying that the more freedom that we give introverts to

 

be themselves, the more likely that they are to come up with their own unique solutions to these problems.

 

 

So now I'd like to share with you what's in my suitcase today. Guess what? Books. I have a suitcase full of books. Here's

 

Margaret Atwood, "Cat's Eye." Here's a novel by Milan Kundera. And here's "The Guide for the Perplexed" by

 

Maimonides. But these are not exactly my books. I brought these books with me because they were written by my

 

grandfather's favorite authors.

 

 

My grandfather was a rabbi and he was a widower who lived alone in a small apartment in Brooklyn that was my favorite

 

place in the world when I was growing up, partly because it was filled with his very gentle, very courtly presence and

 

partly because it was filled with books. I mean literally every table, every chair in this apartment had yielded its original

 

function to now serve as a surface for swaying stacks of books. Just like the rest of my family, my grandfather's favorite

 

thing to do in the whole world was to read.

 

 

But he also loved his congregation, and you could feel this love in the sermons that he gave every week for the 62 years

 

that he was a rabbi. He would takes the fruits of each week's reading and he would weave these intricate tapestries of

 

ancient and humanist thought. And people would come from all over to hear him speak.

 

 

But here's the thing about my grandfather. Underneath this ceremonial role, he was really modest and really introverted --

 

so much so that when he delivered these sermons, he had trouble making eye contact with the very same congregation

 

that he had been speaking to for 62 years. And even away from the podium, when you called him to say hello, he would

 

often end the conversation prematurely for fear that he was taking up too much of your time. But when he died at the age of

 

94, the police had to close down the streets of his neighborhood to accommodate the crowd of people who came out to

 

mourn him. And so these days I try to learn from my grandfather's example in my own way.

 

 

So I just published a book about introversion, and it took me about seven years to write. And for me, that seven years was

 

like total bliss, because I was reading, I was writing, I was thinking, I was researching. It was my version of my

 

grandfather's hours of the day alone in his library. But now all of a sudden my job is very different, and my job is to be out

 

here talking about it, talking about introversion. (Laughter) And that's a lot harder for me, because as honored as I am to

 

be here with all of you right now, this is not my natural milieu.

 

 

So I prepared for moments like these as best I could. I spent the last year practicing public speaking every chance I could

 

get. And I call this my "year of speaking dangerously." (Laughter) And that actually helped a lot. But I'll tell you, what

 

helps even more is my sense, my belief, my hope that when it comes to our attitudes to introversion and to quiet and to

 

solitude, we truly are poised on the brink on dramatic change. I mean, we are. And so I am going to leave you now with

 

three calls for action for those who share this vision.

 

 

Number one: Stop the madness for constant group work. Just stop it. (Laughter) Thank you. (Applause) And I want to be

 

clear about what I'm saying, because I deeply believe our offices should be encouraging casual, chatty cafe-style types

 

of interactions -- you know, the kind where people come together and serendipitously have an exchange of ideas. That is

 

great. It's great for introverts and it's great for extroverts. But we need much more privacy and much more freedom and

 

much more autonomy at work. School, same thing. We need to be teaching kids to work together, for sure, but we also

 

need to be teaching them how to work on their own. This is especially important for extroverted children too. They need to

 

work on their own because that is where deep thought comes from in part.

 

 

Okay, number two: Go to the wilderness. Be like Buddha, have your own revelations. I'm not saying that we all have to

 

now go off and build our own cabins in the woods and never talk to each other again, but I am saying that we could all

 

stand to unplug and get inside our own heads a little more often.

 

 

Number three: Take a good look at what's inside your own suitcase and why you put it there. So extroverts, maybe your

 

suitcases are also full of books. Or maybe they're full of champagne glasses or skydiving equipment. Whatever it is, I hope

 

you take these things out every chance you get and grace us with your energy and your joy. But introverts, you being you,

 

you probably have the impulse to guard very carefully what's inside your own suitcase. And that's okay. But occasionally,

 

just occasionally, I hope you will open up your suitcases for other people to see, because the world needs you and it

 

needs the things you carry.

 

 

So I wish you the best of all possible journeys and the courage to speak softly.

 

Thank you very much.

 

(Applause)

 

Thank you. Thank you.

 

(Applause)

 

Translated into Korean by Woo Hwang •  Reviewed by Kyo young Chu

 


 

 

수잔 케인 : 내성적인 사람들의 힘
  
제가 아홉살 때 처음으로 여름 캠프를 갔습니다. 엄마는 책들로 가득찬 가방을 꾸려 주셨죠, 저에게는 언제나 자연스러

 

운 일이었습니다. 가족들에게, 독서는 가장 많이 하는 가족 일과였거든요. 그리고 이런건 여러분에게 비사교적으로 들리

 

겠지만 우리 가족에게는 사교적이 되는 또 다른 방법이었습니다. 여러분 옆에 있는 가족들에게서 따뜻한 온정을 느낄 수

 

있지만, 마음속에서는 모험의 나라를 마음껏 돌아 다닐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저는 캠프가 이런식일거라고 생각했죠, 물

 

론 좀더 나은걸루요. (웃음) 짝맞춘 잠옷을 입고 오두막에 앉아 편안하게 책을 읽는 10명의 소녀들의 비전을 들었습니다.

 

 

캠프는 맥주파티처럼 소란스러웠지만 술은 없었습니다. 그리고 맨 첫날, 상담자가 우리를 모두 불러모아 놓고, 여름내내

 

우리가 매일 하게될 응원을 가르쳐주었는데요, 캠프의 정신을 주입하려는 목적이었습니다. 응원이 이런거였어요. "R, O,

 

W-D, I, E, 그게 우리가 "rowdie"라는 단어를 말하는 방법이야 Rowdie, rowdie, 소란스러워지자! " (주: rowdie- rowdy의

 

옛날 표기법) 네. 왜 우리가 그렇게 소란스럽게 해야했는지 아직도 모르겠어요. 그리고 왜 철자를 잘 못 썼는지도요.(원

 

래는 Rowdy) (웃음) 하지만 그 응원을 다른 사람들과 자꾸 반복해서 했습니다. 최선을 다해서 말이죠. 그리고 그자리를

 

떠나서 책을 읽을 수 있는 시간이 오기를 기다렸습니다.

 

 

제가 가방에서 책을 꺼내려고 했던 처음에, 침상에 있던 멋있는 소녀가 저에게 와서 물었습니다. "너는 어쩌면 그렇게 느

 

긋하니?" -- 물론 느긋하다는 말은 소란스러운(R, O, W, D, I, E) 단어와는 반대말이죠. 그리고 두번째로 책을 꺼내려고

 

할때, 우리 담당자가 걱정스러운 얼굴로 다가와서는, 캠프 정신에 대해서 반복해서 말을 했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외향

 

적이고 사교적으로 되기 위해서 열심히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책을 다시 가방에 넣었죠, 그리고 가방을 침대 밑에 두었고, 그 책들을 여름 내내 거기에 두었죠. 그리고 그

 

런 행동에 대해 죄책감을 가졌었습니다. 어쨌든 책들이 마치 저를 원한다고 느꼈고, 책들이 저를 향해 소리쳤을텐데, 제

 

가 외면한거죠. 하지만 저는 책들을 외면하고, 가족에게 돌아간 여름 끝자락까지 가방을 열지 않았습니다.

 

 

제가 여름 캠프에 대한 이야기를 했는데요, 저는 이런 이야기를 50개는 더 할 수 있습니다. -- 항상 제가 들은 이야기는

 

왜 그런진 모르겠지만, 조용하고 내성적인 성향은 올바른 방법은 아니었고, 그때마다 저는 더 외향적인것처럼 해야만 했

 

습니다. 그리고 항상 이런 생각은 잘 못 되었다고 생각하면서 내성적인면은 그 자체로 아주 좋은면이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수년간 이런 저의 직관을 거부했죠, 그래서 저는 오랫동안 바래왔던 작가의 길을 가는대신 월스트리트의 변호사

 

가 되었습니다. -- 제가 용감하고 적극적이라는 것을 증명할 필요도 일부는 있었습니다. 제가 친구들과 근사한 저녁을

 

먹고 싶을 때, 저는 복잡한 술집으로 자리를 뜨곤했습니다. 그리고 이런 자기 무력화하는 선택을 했는데요, 아주 반사적

 

으로 결정을 했지만, 제가 그러고 있다는 것 조차도 모르고 있었습니다.

 


이런것들이 바로 많은 내성적인 사람들이 행동하는 방법입니다. 그것은 확실히 우리에게 손해이고, 주위 동료들이나 나

 

아가서는 사회적인 손해이기도 합니다. 과장을 좀 하자면, 전세계적으로 손해입니다. 왜냐하면 창의성과 리더쉽에 있어

 

서, 우린 자신이 가장 잘하는 것을 하는 내성적인 사람이 필요하거든요. 인구의 1/3은 내성적인 사람들입니다. -- 1/3이

 

나요. 여러분들이 알고 있는 두, 세명중 한명이란 뜻입니다. 여러분 자신들은 외향적일지라도, 저는 여러분의 동료들, 배

 

우자, 아이들, 그리고 여러분 옆에 지금 앉아있는 사람들에 대해서 말하는겁니다. -- 그 모든 사람들이 우리사회에 깊이

 

박혀있는 그런 편향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사람들은 어렸을 때부터 우리가 하는 행동을 뭐라고 말하는지도 모르는채로

 

이런 편향을 내면화합니다.

 

 

이런 편향을 명확하게 보기위해서, 내성적이라는 것이 무엇인지 이해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건 부끄러워하는 것과는 다

 

릅니다. 부끄러움은 사회적인 판단에 대한 두려움입니다. 내성적이라는 것은, 사회적 자극을 포함해서 자극에 어떻게 반

 

응하느냐에 대한 문제입니다. 그래서 외향적인 사람들은 많은 자극들을 갈망합니다, 반면에 내성적인 사람들은 조용하

 

고, 절제된 환경에서 가장 생동감있고, 자신의 최대 능력이 나오는 것을 느낍니다. 항상은 아니지만 -- 절대적이지는 않

 

죠. -- 대부분 그렇게 느낍니다. 그러면 우리 같은 사람들의 재능을 극대화하는 방법은 내성적인 사람들에게 맞은 자극

 

적인 환경에 자신을 보내보는거죠.

 

 

하지만 바로 이런곳에서 편향이 나옵니다. 가장 중요한 기관인 학교와 직장은 대부분 외향적인 사람들이나 외향적인 사

 

람들의 많은 자극에 대한 필요에 맞게 만들어졌습니다. 또한 제가 새로운 집단사고라고 부르는 이런 신념체계가 있는데

 

요, 모든 창의성과 생산성은 아주 특이하게 사교적인 장소에서 나온다는 생각을 가진 시스템입니다.

 

 

그래서 요즘의 일반적인 교실을 그려보면: 제가 학교를 다닐때는, 열을 맞추어 앉았습니다. 책상에 이렇게 줄 맞추어 앉

 

았었고, 그리고 대부분의 학업을 스스로가 했습니다. 하지만 요즘 교실에 책상들은 서로 붙어있죠 -- 그래서 4명, 5명, 6

 

명 또는 7명 정도가 서로 마주보고 있어요. 그리고 학생들은 셀 수 없이 많은 조별과제를 합니다. 심지어 각자의 사고에

 

의존하는 수학이나 작문같은 과목도 조별로 과제를 합니다. 그래서 학생들은 위원회의 멤버인 것처럼 생활해야 하죠. 그

 

래서 스스로 혼자 뭔가를 하기를 바라는 학생들은 종종 특이한 아이처럼 보이거나, 더 나쁜 문제아로 생각되기 쉽습니

 

다. 그리고 대다수의 교사들은 외향적인 학생들이 이상적이고, 내성적인 학생들은 좋지 않다고 보고합니다. 연구에 의하

 

면 내성적인 학생들이 성적도 좋고, 많은 지식을 가지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있는데도 말이죠. (웃음)

 

 

네, 직장에서도 이런 사실은 마찬가지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벽이 없는 열린 공간의 사무실에서 일을 합니다. 지속적인

 

소음과 다른 동료들의 시선을 계속 받으면서요. 리더십에 대해서 말할 때, 내성적인 사람들은 지도자가 되기 어렵다고

 

합니다, 그 사람들이 조심스럽고 큰 위험을 감수하려고 하지 않는 경향인데도 말이죠. 요즘 사람들이 대부분 선호하는

 

것들이죠. 와튼스쿨(비지니스 스쿨)의 아담 그랜트는 내성적인 지도자들이 종종 외향적인 사람보다 더 좋은 결과를 낳는

 

다는 흥미로운 연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그 이유는 내성적인 사람이 능동적인 직원을 관리할 때, 직원들이 자신의 생

 

각을 더 잘 활용하지만, 반면에 외향적인 사람들은 도장을 찍는 일에는 자신도 모르게 매우 흥분하고 다른 사람들의 생

 

각은 쉽게 수면 위로 나오지 않을거라고 생각합니다.

 

 

사실, 역사에서 몇몇 개혁적인 지도자들은 내성적이었습니다. 몇몇 분들을 예를 들어보죠. 엘레노어 루즈벨트, 로자 팍

 

스, 간디 - 이 모든분들은 자신을 조용하고 부드럽고 심지어 수줍음을 많이 탄다고 표현했습니다. 그분들은 자신들의 몸

 

에서는 그러지 말라고 했었지만, 많은 사람들의 시선집중을 받았습니다. 이건 그만큼 특별한 힘이 있다는걸 이야기하는

 

데요, 왜냐하면 사람들은 이런 지도자들이 조직의 중심이라고 생각하는거지 단지 그분들이 다른 사람을 지도하는걸 즐

 

기거나 남들에게 보여지는 모습에서 기쁨을 느낀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는거죠. 그분들은 자신의 생각대로 행동하는 것이

 

옳다는 신념 이외에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었기 때문에 그자리에 있었던겁니다.

 

 

이쯤에서 사실 저는 외향적인 사람을 좋아한다고 말씀 드리는게 중요할 것 같네요. 저는 항상 제 친한 친구 중 몇 명과

 

제 사랑스러운 남편이 외향적인 사람들이라고 말하는걸 좋아합니다. 물론 모든 사람들은 내성적에서 외향적까지 다양한

 

성향을 가지게 됩니다. 이런 개념을 대중화한 심리학자 칼 융은 순수하게 내성적이거나 순수하게 외향적인것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만약 그런 사람이 있다면 아마도 정신병원으로 갔을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어떤 사람들은 내성과 외

 

향의 중간정도의 성향을 가질수 있는데요, 이런 사람들을 양향 성격자라고 합니다. 저는 종종 이런 사람들이 세상에서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내성적이거나 외향적이거나 둘 중에 하나죠.

 

 

제가 말하는 것은 문화적으로 우리는 더 균형을 유지해야한다는 점입니다. 우리는 이런 두가지 성향 사이에서의 더 많은

 

음과 양이 필요합니다. 이런 문제가 창의성과 생산성과 연관 될 때는, 특히 더 중요합니다. 왜냐하면 심리학자들이 가장

 

창의적인 사람들의 삶들을 살펴보니 그 사람들은 진보적인 생각을 교환하는데에 매우 능통했지만, 또한 내적으로는 심

 

각한 성격의 문제가 있기 때문입니다.

 

 

왜냐하면 고독은 창의성에 중요한 요소가 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찰스 다윈은, 홀로 숲 속을 거닐었고, 단호하게 저녁

 

식사 파티의 초청을 거절했습니다. 닥터 수스로 더 잘알려진 테어도르 가이젤은 캘리포니아의 라 호이아에 그의 집 정원

 

에 있는 종탑 사무실에서 홀로 그의 많은 놀라운 창조를 꿈꿨습니다. 사실 그는 자신의 책을 읽은 젊은이들을 만나길 꺼

 

려했는데요, 그 아이들이 자신을 책에 나오는 유쾌한 산타클로스로 생각할까봐 그랬습니다. 그리고 자신의 숨겨진 또다

 

른 모습에 실망할 것을 두려워했습니다. 스티브 워즈니악은 자신이 일하고 있던 휴렛팩커드의 사무실에 혼자 앉아 있으

 

면서 첫번째 애플 컴퓨터를 발명했습니다. 그리고 그는 자랄 때 너무 내성적이어서 집을 떠날 수 없어 그런 전문가가 되

 

지 못 할 줄 알았다고 말하더군요.

 

 

물론, 그렇다고 협업하지 말고 혼자서 일해야 한다고 말하는건 아닙니다. 좋은 사례로, 스티브 워즈니악은 스티브 잡스

 

를 만나서 애플 컴퓨터를 창업했죠 -- 하지만 고독은 누군가에는 중요하고 호흡하는 공기와도 같다는 말입니다. 사실 사

 

람들은 오랬동안 고독의 탁월한 힘에 대해서 알고 있었습니다. 이상하게도 그걸 잊기 시작한 것은 최근입니다. 세상의

 

주요 종교를 보면, 구원자들이 있죠 -- 모세, 예수, 부처, 모하메드 -- 그런 구원자들은 광야로 홀로 떠나지만 신의 계시

 

를 통해 다시 돌아오게 됩니다. 그래서 광야도, 계시도 없습니다.

 

 

현대 심리학에서 주는 영감을 생각해보면 이런건 별로 놀라운 일도 아닙니다. 본능적으로 흉내를 내고, 의견을 따라가지

 

않으면 사람들의 모임에 들어갈수 없다는 건 알려진 사실입니다. 여러분이 끌리는 사람들처럼 외모상으로나 본능적인것

 

에 대해서도, 여러분이 무슨 행동을 하고 있는지도 모르면서 여러분 주위 사람들을 흉내내기 시작합니다.

 


 

그래서 그 사람들은 가장 지배적이고 카리스마 있는 사람의 의견을 따르게 되죠. 말을 잘하는 사람과 좋은 아이디어를

 

생각하는것 사이에는 아무런 관계가 없는데도 말이죠. 완전히 없습니다. 그래서... (웃음) 가장 좋은 아이디어를 가진 사

 

람을 따를 수 있고, 아닐수도 있습니다. 여러분은 정말로 그걸 우연에 맡기고 싶으세요? 모든 사람들이 홀로 가서 더 잘

 

한다면 집단의 행동에서 나오는 왜곡된 문제들을 탈피하는 좋은 아이디어를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나서 한팀으

 

로 모여서 잘 관리된 환경을 통해 이야기하고 거기서 시작해도 되는 거죠.

 

 

이 모든것이 사실이라면, 왜 사람들은 잘못하고 있는걸까요? 왜 학교나 직장을 이렇게 만들고 있는 걸까요? 그리고 왜

 

내성적인 사람들이 혼자서 뭔가를 하려고 하는게 죄를 짓는 것처럼 느끼게 만들까요? 한가지 답은 우리의 문화적 역사

 

속에 깊이 숨어있습니다. 서양 사회, 특히 미국은 생각하는 사람보다는 활동적인 사람을 선호합니다. 생각하는 "남자" 말

 

이죠. 하지만 초창기 미국에서는 역사학자들이 성향의 문화라고 부르는 시대에 살았습니다. 그 당시에는 사람들이 내면

 

성이나 윤리적 청렴에 더 가치를 두었습니다. 요즘 시대의 자기처세에 대한 책을 보면요, 모든 책의 제목들이 "성격, 세

 

상에서 가장 거대한 것" 같은 식입니다. 그리고 겸손함으로 칭송받은 아브라함 링컨을 롤모델로 활용합니다. 랄프 왈도

 

에머슨은 링컨을 "우월성으로 공격하지 않는 사람" 이라고 부릅니다.

 

 

하지만 이제 우리는 20세기를 보내고 역사학자들이 개성의 문화라고 부르는 새로운 문화시대로 접어 들었습니다. 사람

 

들은 농업경제 시대에서 발전하여 대기업의 세계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그래서 사람들이 갑자기 작은 마을에서 도시로

 

이동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평생 알고 지내던 사람과 일하지 않고 낯선 사람들 틈에서 자신을 증명하면서 살아야합니다.

 

그래서, 아주 당연하게도, 매력과 카리스마와 같은 자질이 갑작스럽게 아주 중요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그런 처세술

 

책들은 이런 새로운 필요성을 만족하기 위해 바뀌고 있고, "처세술과 인간관계론" 과 같은 제목을 달기 시작했습니다. 그

 

리고 롤모델로 정말 위대한 세일즈맨을 택합니다. 이것이 바로 우리가 오늘날 살고 있는 세상입니다. 그게 우리 문화 유

 

산입니다.

 

 

그 어떤 것도 사교 능력이 중요하지 않다고 말하지는 않습니다. 그리고 제가 단체정신을 없애 버리자고 말하는게 아닙니

 

다. 산꼭대기로 외롭게 현자를 보낸 종교 또한 우리에게 사랑과 믿음을 가르칩니다. 오늘날 과학이나 경제학에서 직면한

 

문제들은 너무 거대하고 복잡해서 여러 사람들이 함께 모여서 해결해야합니다. 하지만 내성적이 되는 자유를 주면 줄수

 

록 그 사람들은 이런 문제에 더 좋은 해결책을 제시할 수 있다고 말하는것입니다.

 

 

그래서 제가 지금 여러분과 함께 제 가방을 함께 열어 보고 싶습니다. 뭐가 있는지 맞춰 보실래요? 책들. 제 가방은 책들

 

로 꽉 차있습니다. 여기 마가렛 앳우드의 "고양이 눈" 이네요. 이건 밀란 쿤데라의 소설이구요. 이 책은 "당혹한 이들의

 

위한 안내서" 구요. 그런데 이 책들은 정확하게 말해서 제 책들이 아닙니다. 제 할아버지가 좋아하셨던 작가들의 책들을

 

가지고 온 것입니다.

 

 

제 할아버지는 랍비셨습니다. 그리고 제가 자랄 때 제일 좋아했던 브루클린의 작은 아파트에서 혼자 지내셨습니다. 그

 

집은 일부는 겸손하고 공손함이 있었고, 일부는 책으로 채워져 있어서 좋아했습니다. 제 말은 기본적으로 이 아파트의

 

탁상과 의자는 책 무더기를 받치고 있는 본연의 기능을 하고 있다는 말입니다. 다른 식구들 처럼, 제 할아버지의 일생 동

 

안의 취미는 독서였습니다.

 

 

그분은 신자들도 좋아하셔서 랍비로 살아오신 62년동안 매주 하셨던 설교에서도 그 사랑을 느낄 수 있습니다. 매주 독서

 

시간에 과일을 가져오셔서 고대 인문주의자들의 생각의 천을 짜 맞추셨습니다. 여러 곳에서 그분의 설교를 들을려고 오

 

셨습니다.

 

 

하지만 제 할아버지에 대한 기억이 이런 게 있는데요. 이런 의식적인 역할 하에서, 그분은 정말고 겸손하고 내성적이셨

 

습니다 -- 설교를 하실때는 더욱 더 그랬어요, 62년동안 설교를 들은 똑같은 신자들에게도 눈을 못 마주치셨어요. 그리고

 

인사를 하려고 하면 연단에서 내려오기도 하셨고, 상대방의 시간을 너무 뺐을까봐서 대화를 중간에 끊는 경우도 종종 있

 

었습니다. 하지만 그분이 94세의 나이로 돌아가셨을 때, 경찰이 아파트 주변의 도로를 봉쇄했는데요, 많은 사람들이 그

 

분을 추모하기 위해서 모였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최근에 저는 제 방식으로 할아버님의 본보기를 배우려고 합니다.

 

 

그래서 내성적인 성격에 관한 책을 출판했습니다. 집필하는데 대략 7년정도 걸렸어요. 저에게 그 7년은 정말 행복했습니

 

다. 왜냐하면 독서하고, 글쓰고, 생각하고, 연구하는 시간이었기 때문입니다. 이 책은 제 할아버지가 서재에서 보내신 외

 

로운 시간의 제 버전입니다. 하지만 지금은 제 일은 아주 다릅니다. 제 일은 여기 나와서 말하는거죠. 내성적 성격에 대

 

해서 말이죠. (웃음) 그게 저에게는 훨씬 더 어렵습니다. 제가 바로 이 순간에 영광스럽게도 여러분과 함께 있지만, 저에

 

게는 자연스러운 환경은 아닙니다.

 

 

그래서 오랬동안 최선을 다해서 이 강연을 준비했습니다. 제가 할 수 있을 때마다 지난 1년간 대중 앞에서 연설하는 것을

 

연습했습니다. 저는 지난 한 해를 "위험스럽게 연설하는 해"라고 부릅니다. (웃음) 사실 그게 많은 도움을 줬어요. 하지만

 

더 도움이 되는것은 제 감각, 믿음 그리고 희망입니다. 그런 것들이 내성적인 성격이나, 조용함, 고독에 대한 우리의 자

 

세가 된다면, 우리는 진정으로 극적인 변화의 순간을 맞게됩니다. 제 말은 우리가 말이죠. 그래서 저는 이런 비전을 공유

 

하는 분들에게 이런 세가지 행동들에 대해 동참을 부탁드립니다.

 

 

첫째 : 지속적인 집단 작업을 광적으로 선호하지 말았으면 합니다. 그냥 그만 해주세요. (웃음) 감사합니다. (박수) 제가

 

말하고자 하는 것을 더 명확하게 하고 싶은데요, 사람들이 직장이 간편하고 카페에서 수다떨듯이 편안한 상호관계를 권

 

장한다고 생각합니다. -- 사람들이 모여서 우연히 생각을 주고 받는 그런거 말이죠. 완전 좋죠. 그렇게 하면 내성적인 사

 

람이나 외향적인 사람에게나 모두 좋아요. 하지만 우리는 직장에서 더 많은 사생활과 자유, 그리고 더 많은 자립심이 필

 

요합니다. 학교도 마찬가지입니다. 학교는 확실히 학생들이 함께 작업을 잘 하도록 교육합니다. 하지만 우리는 학생들이

 

스스로 혼자 작업하는 방법도 가르쳐야합니다. 이건 특히 외향적인 아이들에게는 더욱 중요합니다. 혼자서 작업을 하는

 

방법에서 깊은 사고가 나오기 때문입니다.

 

 

자, 두 번째 : 광야로 나가보세요. 부처처럼, 자신의 해답이 찾으세요. 그렇다고 우리 모두 숲에가서 통나무집을 집을 짓

 

자는 것도 아니고, 다시는 대화를 하지 말자는 것도 아니에요. 잠시 속세를 떠나서 평소보다는 조금 더 우리 머릿속으로

 

들어가보자구요.

 

 

세 번째 : 여러분의 가방에 무엇이 있는지 자세히 보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왜 그걸 거기에 넣었는지 생각해보세요. 외향

 

적이신 분들, 여러분의 가방도 책들로 가득 차 있을수 있습니다. 아니면 샴페인 잔이 들어있거나, 스카이 다이빙 장비가

 

있을 수 있죠. 그게 뭐든지간에, 그 물건을 모두 꺼내세요. 그리고 여러분의 열정과 기쁨으로 우리를 빛내보세요. 하지만

 

내성적인 분들은 가방 안에 뭐가 들었는지를 매우 조심스럽게 숨기고 싶은 충동을 가지게 됩니다. 그건 괜찮아요. 하지

 

만 가끔, 아주 가끔은, 다른 사람들에게 여러분의 가방을 열어 보여주기를 바랍니다. 왜냐하면 세상은 여러분이 그렇게

 

하기를 바라고 또한 가지고 다니기를 바랍니다.

 

 

그래서 여러분에게 가능한 모든 여정에서 최선을 다하기를 바라고, 부드럽게 말하는 용기를 갖기를 바랍니다.

 

(박수)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http://www.ted.com/talks/susan_cain_the_power_of_introverts.html

 

 

[추천글]

  

영어 딕테이션 사이트 활용법


영어회화 온라인 강좌 비교


영어듣기 공부법 쉽게 정리

 

Designed by CMSFactory.NET